독서당에서 온 편지
2014/07/11 12:4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어질다, 안회여!

안회는 공자가 가장 총애했던 제자이다. <논어>에는 공자가 안회를 칭찬하는 말이 끊이지 않는다. 특히 ‘옹야편’에는 안빈낙도(安貧樂道)하는 안회의 경지를 직설적으로 말하고 있다. 비록 가난하더라도 즐거울 수 있다는 것이다. 어쩌면 공자 자신도 그런 경지에는 이르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논어>에 공자가 또 다른 제자 자공에게 스스로도 안회에게 미치지 못한다고 너스레 떠는 대목이 있는 것을 보면 근거가 아주 없는 것도 아닐 것이다.

글_인문놀이터 독서당 최찬규 대표

독서당1.PNG


안회가 궁핍 속에서도 불행하지 않았던 까닭 

그렇다면 안회는 어떻게 궁핍함 속에서도 즐거움을 잃지 않을 수 있었을까? 그것은 안회가 도(道)를 깨달았기 때문이다. 유가에서 말하는 도는 어떤 초월론적인 것이 아니다. 다만 삶의 궁극적인 목적을 깨닫고 묵묵히 실천해 나가는 지극히 현실적이고 수양론적인 것이다. 즉, 내 삶에 윤리적인 준거를 두고 살아간다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물질적인 것에 생(生)이 흔들리는 일은 없다. 

사실 인간은 어떻게 사는 것이 좋은가, 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 이미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마치 <내가 정말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유치원에서 배웠다>라는 책의 제목처럼 말이다. 그리고 그  삶의 표본들도 이미 역사에서 얼마든지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우리는 그들 삶의 방식에 대해서도 충분히 배웠으며 공감하고 있지 않은가 말이다. 그런데 정작 우리는 왜 그렇게 살지 못하는 것일까? 

결국 현대 사회가 자기 삶의 윤리적인 준거를 세우고 실천해 나가기에는 물질적인 욕망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세계라는 것이다. 인간이 물질적인 욕망을 이겨내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비록 안회가 다시 살아오더라도 과연 이 유혹을 이길 수 있을지 의심이 든다. 

대한민국은 지금 고위 공직 후보들을 두고 청문회가 한창이다. 그러나 그 풍경은 낯설지가 않다. 매번 되풀이 되는 도돌이표 같다. 특히, 편법적인 부의 축적이 논란의 중심에 있다. 오히려 그러한 비상식적인 부의 축적이 상식이 된 것이 이미 오래 전이다. 심지어는 윤리적인 기준을 낮추어 달라는 주문을 하기도 한다. 도덕보다는 능력을 살펴달라고도 호소한다. 

“어질다, 안회여!”라고 시작하는 문장이 더욱 애절하게 읽히는 이유이다. 

독서당2.P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wjd@empas.com
아이디위클리(www.idweekly.com) -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165번길 38 601동 145호(양지마을) ☎ 010-5506-7610 | Fax 0504-189-7610 | 주간신문 : 경기 다00585 등록일: 2000.06.09. | 인터넷신문 : 경기 아50819 | 발행·편집인: 정권수 | 사업자등록번호 : 574-87-00856 | 이메일: newwjd@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권수 
      Copyright ⓒ ㈜아이디위클리 Co, ltd All rights reserved. 
      아이디위클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