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주요뉴스
Home >  주요뉴스  >  여론

실시간 여론 기사

  • 문재인 대통령, 긍정 43.9% vs. 부정 52.4%. 민주 35.1%, 통합 34.6%
      [아이디위클리]리얼미터 2020년 8월 1주 차 주간집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70주 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7월 5주 차 주간집계 대비 2.5%p 내린 43.9%(매우 잘함 25.0%, 잘하는 편18.9%)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52.4%(잘못하는 편 14.7%, 매우 잘못함 37.7%)로 3.0%p 올랐다. '모름/무응답'은 0.7%p 내린 3.6%를 보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8.5%p로 오차범위 밖이다. 지난 7월 5주 차 주간집계에서 오차범위 안으로 들어왔던 긍·부정 평가 차이가 한 주 만에 다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대통령 지지율 일간 지표는 지난주 금요일(31일) 47.5%(부정평가 48.2%)로 마감한 후, 3일(월)에는 46.6%(0.9%p↓, 부정평가 49.1%), 4일(화)에는 45.8%(0.8%p↓, 부정평가 49.6%), 5일(수)에는 42.4%(3.4%p↓, 부정평가 53.7%), 6일(목)에는 42.5%(0.1%p↑, 부정평가 54.7%), 7일(금)에는 43.1%(0.6%p↑, 부정평가 53.7%) 지지율 흐름을 보였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7월 5주 차 주간집계 대비 3.2%p 내린 35.1%, 미래통합당은 2.9%p 오른 34.6%, 정의당은 0.1%p 내린 4.8%, 열린민주당은 0.2%p 오른 4.0%, 국민의당은 1.0%p 내린 2.6%를 기록하였다. 무당층은 7월 5주 차 대비 0.9%p 상승한 16.3%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 응답자 특성별 변화를 보면, 권역별로 대구·경북(12.5%p↓, 42.2%→29.7%, 부정평가 64.3%), 광주·전라(4.2%p↓, 70.9%→66.7%, 부정평가30.7%), 경기·인천(3.7%p↓, 49.5%→45.8%, 부정평가 50.7%), 부산·울산·경남(3.1%p↓, 38.4%→35.3%, 부정평가 60.8%), 서울(3.3%p↑, 39.8%→43.1%, 부정평가 53.7%) 연령대별로 30대(6.0%p↓, 53.3%→47.3%, 부정평가 51.4%), 70대 이상(3.5%p↓, 39.6%→36.1%, 부정평가 57.2%), 20대(3.4%p↓, 43.7%→40.3%, 부정평가 52.3%), 40대(3.2%p↓, 55.5%→52.3%, 부정평가 45.0%) 지지 정당별로 국민의당 지지층(10.6%p↓, 26.1%→15.5%, 부정평가 83.3%), 정의당 지지층(3.4%p↑, 48.6%→52.0%, 부정평가 42.2%) 이념성향별로 진보층(4.7%p↓, 76.1%→71.4%, 부정평가 25.2%), 중도층(3.7%p↓, 41.6%→37.9%, 부정평가 59.8%), 보수층(5.3%p↑, 19.8%→25.1%, 부정평가 73.0%) 직업별로 자영업(7.4%p↓, 44.7%→37.3%, 부정평가 59.6%), 농림어업(5.6%p↓, 49.3%→43.7%, 부정평가 55.1%), 사무직(5.1%p↓, 51.5%→46.4%, 부정평가 51.0%), 노동직(4.3%p↓, 48.8%→44.5%, 부정평가 52.0%), 무직(5.7%p↑, 41.3%→47.0%, 부정평가 45.2%) 이번 주간집계는 8월 3일(월)부터 8월 7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55,923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20명이 응답을 완료, 4.5%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8-10
  • 고위공직자 1주택 소유 제한 ‘찬성’ 63.5% vs. ‘반대’ 28.4%
      [아이디위클리]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고위공지가 1주택 소유 제한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년부터 경기도의 4급 이상 고위공직자의 주택 보유 현황을 공공기관 임직원 기관 평가에 반영하기로 한 가운데,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고위공직자 1주택 소유 제한 찬반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찬성한다.’ 응답이 63.5%로 다수였고, ‘반대한다.’ 응답이 28.4%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8.1%. 고위공직자 1주택 소유 제한에 대해 모든 지역에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73.7%)과 광주·전라(72.6%)에서 ‘찬성’ 응답이 70%를 웃돌며 높은 비율을 보였다. 경기·인천(61.5%)과 대전·세종·충청(59.5%), 부산·울산·경남(55.2%)에서도 전체 평균과 비슷한 비율로 집계됐다. 대구·경북에서도 고위공직자 1주택 소유에 제한에 대해 찬성 응답이 60.6%로 많았지만 동시에 ‘잘 모름’ 응답이 21.8%로 다른 지역 대비 많았다. 연령대별로 ‘찬성’ 응답은 70세 이상에서 77.3%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대(69.8%)와 50대(67.0%), 40대(63.5%), 20대(58.3%) 순으로 집계됐다. 30대에서는 ‘찬성’ 48.3%, ‘반대’41.4%로 소유 제한에 대한 찬반이 팽팽했다. 이념성향별로 보수, 중도, 진보와 관계없이 ‘찬성’ 응답이 많았다. 진보층에서는 71.1%로 전체 평균 응답보다 많았으며, 중도층에서 65.7%, 보수층에서는 53.4%로 이념성향별로 차이가 없었다. 지지 정당별로 민주당 지지자 중 77.3%가 고위공직자에게 주택 소유 제한을 두는 것에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당층에서는 ‘찬성’ 49.5%, ‘반대’ 35.2%로 근소하게 찬성 응답이 많았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51.1%, ‘반대’ 43.5%로 두 응답이 비등하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020년 7월 29일(수) 전국 18세 이상 성인 8,98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7%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7-30
  • 문재인 대통령, 긍정 44.1% vs 부정 51.7%... 민주 35.4%, 통합 31.1%
      [아이디위클리]리얼미터 2020년 7월 3주 차 주중 잠정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1,510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67주차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7월 2주 차 주간집계 대비 4.6%p 내린 44.1%(매우 잘함 24.5%, 잘하는 편19.6%)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51.7%(잘못하는 편 17.1%, 매우 잘못함 34.6%)로 5.2%p 올랐다. '모름/무응답'은 0.6%p 내린 4.2%를 보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7.6%p로 오차범위 밖이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것은 2월 4주차 조사(긍정 46.1% vs. 부정 50.7%) 이후 20주 만이다. 대통령 지지율 일간 지표는 지난주 금요일(10일) 46.8%(부정평가 47.8%)로 마감한 후, 13일(월)에는 45.3%(1.5%p↓, 부정평가 48.9%), 14일(화)에는 43.6%(1.7%p↓, 부정평가 51.7%), 15일(수)에는 44.9%(1.3%p↑, 부정평가 51.3%) 지지율 흐름을 보였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7월 2주 차 주간집계 대비 4.3%p 내린 35.4%, 미래통합당은 1.4%p 오른31.1%, 정의당은 0.1%p 내린 5.8%, 국민의당은 2.1%p 오른 5.0%, 열린민주당은 0.4%p 내린 4.7%를 기록하였다. 무당층은 7월 2주 차보다 1.6%p 상승한 15.6%로 조사됐다. 이번 주중 잠정집계는 7월 13일(월)부터 7월 15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32,131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10명이 응답을 완료, 4.7%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7-16
  • 고위공무원 다주택 보유 ‘적절하지 않다’ 63.1%
      [아이디위클리]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국회의원이나 고위공무원 등이 다주택을 보유한 것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을 여러 채 가지고 있는 고위공직자들에게 주택을 매각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YTN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고위공무원 다주택 보유에 대한 의견 공감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공인으로서 다주택 보유는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63.1%로 다수였다. ‘사유재산이기에 다주택을 보유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27.5%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9.4%. 권역별로 경기·인천(67.7%)과 부산·울산·경남(67.2%), 대전·세종·충청(60.0%), 서울(56.9%)에서 ‘적절하지 않다’ 응답이 많았다. 대구·경북과 광주·전라에서도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50%대를 상회했지만, ‘잘 모름’ 응답이 20%대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전 연령대별로도 ‘적절하지 않다’라는 의견에 공감된다는 응답이 많았다. 특히 50대에서68.4%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70세 이상(67.2%)과 60대(64.1%), 40대(63.8%), 30대(60.1%), 20대(55.6%) 순으로 집계됐다. 고위공무원 다주택 보유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이념성향과지지 정당별로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세부적으로 이념성향별로 진보층은 76.9%로 전체평균 응답보다 많았으며, 보수층과 중도층 역시 50%대로 집계됐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지지층(67.5%)과 무당층(62.2%), 통합당 지지층(54.0%)에서도 공인으로서 다주택을 보유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020년 7월 10일(금)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9,626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2%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7-13
  • 다주택자·투기성 주택 보유자 종부세 강화 ‘찬성’ 53.5% vs. ‘반대’ 41.4%
      [아이디위클리]국민 절반 이상은 다주택자나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게 종합부동산세 인상하는 방안 검토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정부와 여당이 부동산대책 하나로 다주택자나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를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다주택자 종부세 강화 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찬성’ 응답이 53.5%(매우 찬성 28.2%, 찬성하는 편 25.3%)로 다수였고, ‘반대’ 응답이41.4%(매우 반대 25.8%, 반대하는 편 15.6%)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5.1%. 다주택자 종부세 강화 방안 검토에 대해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찬성 59.0% vs. 반대 39.0%)과 광주·전라(58.3% vs. 36.8%), 경기·인천(54.8% vs. 42.3%), 대구·경북(50.0% vs. 41.3%)에서 ‘찬성’ 응답이 많았다. 서울과 대전·세종·충청에서는 찬·반이 비등하게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찬성’ 응답이 40대에서 65.4%로 가장 많았으며, 20대와 50대에서도 찬성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상회했다. 반면, 30대와 60대, 70세 이상에서는 찬성과 반대 응답이 팽팽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찬성’ 74.6% vs. ‘반대’ 22.4%로 전체 평균보다 찬성한다는 응답이 많았지만, 보수층에서는 찬성 30.6% vs. 반대 65.7%로 반대 응답이 많이 집계돼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중도층에서는 찬성 53.6%, 반대 45.3%로 찬성한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자 중 83.0%는 찬성했지만, 통합당 지지자 중 70.9%는 반대하며 결과가 다르게 나타났다. 반면, 무당층에서는 ‘잘 모름’ 응답이 전체 평균 응답인 5.1%보다 18.0%p 높은 23.1%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2020년 7월 8일(수) 전국 18세 이상 성인 8,76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7%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2020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7-09
  • 민주당 국회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 ‘잘못한 일’ 50.7% vs. ‘잘한 일’ 38.5%
      [아이디위클리]국민 절반 정도는 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회 18곳 중 17곳을 단독 선출한 것에 대해 잘못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미래통합당 등이 불참한 본회의에서 18개 상임위원회 중 17개 상임위원장을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선출한 가운데,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민주당 국회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여야 간 합의 관행 무시 등 잘못한 일이라 생각한다’는 응답이 50.7%로 다수였고, ‘집권당으로서 책임정치 실현 등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38.5%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10.7%.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에 대해 연령대별로 50대(59.3%)와 20대(56.1%), 60대(50.0%)에서는‘잘못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30대와 40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단독 선출에 대해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나타났다. 70세 이상에서는 ‘잘 모름’ 응답이 전체 평균보다 21.6%p 많은 32.3%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은 비율을 보였다. 권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 69.3%로 ‘잘못한 일’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서울(54.2%)과 부산·울산·경남(53.2%) 순으로 부정평가가 많았다.  반면, 경기·인천(잘못한 일 48.1% vs. 잘한 일 41.8%)과 대전·세종·충청(41.6% vs. 42.4%), 광주·전라(41.1% vs. 45.7%)에서는 두 의견에 대한 공감도가 팽팽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잘못한 일’ 의견에 공감하는 비율이 50%대로 나타났지만, 진보층에서는(43.1% vs. 46.0%) 두 의견에 대한 공감도가 비등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지지자 중 74.3%는 ‘잘못한 일’이라고 평가했지만, 민주당 지지자 중52.6%는 ‘잘한 일’로 평가하며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응답한 사람들은 ‘잘못한 일’이라는 의견에 57.7%가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020년 7월 1일(수) 전국 18세 이상 성인 11,09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4.6%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7-02
  • 윤석열 검찰총장 중간평가 ‘잘함’ 45.5% vs. ‘잘못함’ 45.6%
      [아이디위클리]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 수행에 대해 평가가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취임한 지 1년이 다가오는 가운데, ‘오마이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수행에 대한 중간평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잘한다’는 응답이 45.5%(매우 잘함 25.5%, 잘하는 편 20.0%), ‘잘못한다’는 응답 45.6%(매우 잘못함 30.0%, 잘못하는 편 15.6%)로 비등하게 나타났다. ‘잘 모름’은 8.9%. 한편, 작년 6월 실시한 윤석열 총장 지명(6월 18일)에 대해 ‘긍정평가’는 49.9% (매우 잘했음 30.8%, 잘한 편 19.1%), ‘부정평가’ 35.6%(매우 잘못했음 20.8%, 잘못한 편 14.8%)였다. 윤석열 검찰총장 중간평가 조사 결과, 연령대별로 ‘잘함’ 응답이 70세 이상(잘함 62.4% vs. 잘못함 32.9%)과 60대(56.4% vs. 30.8%)에서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0대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68.2%로 전체 평균 응답보다 많았다. 20대와 30대, 50대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긍·부정 평가가 팽팽했다. 권역별로는 ‘잘함’ 응답이 부산·울산·경남(61.4% vs. 30.9%)과 서울(50.9% vs. 38.8%)에서는 긍정평가가 많았다. 반면 광주·전라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59.8%, 경기·인천에서는 51.7%로 부정평가가 많아 상반된 결과가 나타났다. 대전·세종·충청과 대구·경북에서는 ‘잘함’ 응답과 ‘잘못함’ 응답이 비등했다. 지지정당별로 ‘잘함’ 응답 비율이 미래통합당 지지층(83.9% vs. 9.2%)과 무당층(65.0% vs. 21.8%)에서 높았으나 정의당 지지층(16.4% vs. 77.4%)과 민주당 지지층(17.8% vs. 72.0%)에서는 ‘잘못함’ 응답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긍정평가가 절반 이상이었으나 진보층에서는 부정평가가 62.9%였다. 작년 6월 18일 조사와 비교했을 때, 윤석열 총장 지명에 대해 이념성향과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중도층에서는 긍정평가가 많았던 반면,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 보수층에서는 부정평가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 진보층(긍정 78.2% vs 부정 11.8%)과 중도층(49.8% vs 37.8%), 민주당 지지층(87.4% vs 3.2%)과 정의당 지지층(85.7% vs 8.3%)에서는 지명에 긍정평가가 많았으며, 보수층(긍정 19.3% vs 부정 68.8%), 자유한국당(4.8% vs 85.7%)과 바른미래당(22.2% vs 51.7%) 지지층에서는 지명에 부정평가가 다소 우세하게 나타났었다. 이번 조사는 2020년 6월 23일(화)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9,74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2%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6-24
  • 대북정책 ‘강경’ 40.6% vs ‘유화’ 32.1%... 대북전단금지법, 찬 53.2 vs 반 37.9
      [아이디위클리]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기 위해 ‘강경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과 ‘유화책을 추진해야 한다’ 는 응답은 ‘강경책’이 ‘유화책’보다 8.5%p 높았으며, ‘대북 전단 금지법’ 제정은 ‘찬성’이 53.2%로 다수였다. 최근 남북관계 악화로 통일부 장관이 사표를 제출하는 등 대북정책에 대한 정부의 방향에 대한 의견이 많은 가운데, YTN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정부의 대북정책 대응 방향’과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에 대한 찬반 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축소된 한미연합 군사훈련 재강화 등 강경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40.6%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국을 설득해 일부 대북 제재 완화 등 유화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이 32.1%, ‘현행 대북정책을 유지하며 인내한다’가 15.9%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11.5%.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에 대해서는 ‘찬성’ 응답이 53.2%(매우 찬성 34.9%, 찬성하는 편 18.3%), ‘반대’ 응답은 37.9%(매우 반대 19.3%, 반대하는 편 18.7%)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8.9%. 한편 지난 1월에 실시한 ‘비핵화·남북관계 진전’ 정부 대북정책 방향 여론조사(1월 3일)에서는 ‘강경책 추진’ 36.1%, ‘현행기조 유지’ 28.1%, ‘유화책 추진’ 25.3%로 ‘강경책 추진’ 응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 보도자료 참조) 지난 조사 대비 이념성향, 지지 정당별로 큰 변화없이 비등하게 나타났다.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 찬반 여론조사(6월 10일)에 대해서는 ‘찬성’ 50.0% vs ‘반대’ 41.1%로 조사됐다. (관련 보도자료 참조)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 현안도 이념성향, 지지정당별로 1차 조사와 비슷했다. 정부의 대북정책 대응 방향을 조사한 결과, 권역별로 ‘강경책’은 부산·울산·경남(49.9%)와 대구·경북(47.7%), 대전·세종·충청(42.0%)에서 많았고, ‘유화책’은 광주·전라에서 41.9%로 많았다.   서울과 경기·인천에서는 ‘강경책’과 ‘유화책’ 응답이 비등하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30대(51.5%)와 70세 이상(38.9%), 20대(38.8%)에서는 ‘강경책’ 응답이 많았지만, 40대에서는 ‘유화책’ 응답이 41.0%로 집계됐다. 50대와 60대에서는 ‘강경책’과 ‘유화책’ 응답이 팽팽했다. 이념성향과 지지 정당별로 보수, 중도층·미래통합당 지지층, 무당층에서는 ‘강경책’이 많았지만, 진보·민주당, 열린민주당에서는 ‘유화책’이 많았다. 1월 3일 조사와 비교했을 때, 진보층은 ‘유화책’ 응답이 7.4%p(39.8%→47.2%) 상승했고, 보수층은 ‘강경책’ 응답이 0.7%p(58.8%→58.1%) 하락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유화책’ 응답이 2.4%p(42.3%→44.7%) 상승했다. 당시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강경책’이 72.0%를 보였으며 이번 조사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강경책’ 응답이 74.9%를 보였다. ‘대북 전단 금지법’ 찬성론자들은 ‘유화책’(48.6%)이 ‘강경책’(23.1%)보다 높았으며, 반대론자들은 ‘강경책’(69.9%)이 ‘유화책’(14.3)보다 높았다. ‘대북 전단 금지법’ 제정 찬반을 조사한 결과, 권역별로 광주·전라(찬성 68.0% vs. 반대 26.0%)에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대전·세종·충청(57.8% vs. 38.4%)과 서울(56.4% vs. 36.3%), 경기·인천(54.5% vs. 33.8%) 순이었다.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두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   연령대별로는 40대(62.7% vs. 32.9%)와 50대(60.5% vs. 36.4%), 30대(55.9% vs. 42.7%)에서 ‘찬성’ 응답이 많았고, 60대와 70세 이상, 20대에서는 두 응답이 비등했다. 이념성향과 지지 정당별로 진보·열린민주당,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응답이 많았고, 보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반대’ 응답이 많았다. 6월 10일 조사와 비교했을 때, 진보층은 ‘찬성’ 응답이 11.0%p(63.4%→74.4%) 상승했고, 보수층은 ‘반대’ 응답이 7.8%p(55.0%→62.8%) 상승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응답이 3.3%p(69.5%→72.8%) 상승,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반대’ 응답이 0.1%p(70.5%→70.6%) 상승해 큰 변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정부 대북정책 대응 방향 ‘유화책’ 응답자들은 찬성 의견이 80.5%, ‘강경책’ 응답자들은 반대 의견 65.4%를 보였으며, ‘현행 기조 유지’ 응답자들은 찬성 65.2%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2020년 6월 19일(금)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11,120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4.5%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6-22
  •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남북관계 도움’에 ‘비공감’ 51.6% vs ‘공감’ 39.2%
      [아이디위클리]판문점 선언이 국회 비준 동의를 받으면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은 공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회에서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2018년 판문점 선언 비준을 추진하는 가운데,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판문점 선언이 국회에서 비준 동의를 받을 시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비공감’ 응답은 51.6%(매우 공감하지 않음 27.8%, 공감하지 않는 편 23.8%)로 다수였고, ‘공감’ 응답이 39.2%(매우 공감 18.9%, 공감하는 편 20.3%)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9.2%.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를 받으면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연령대별로 ‘비공감’ 응답이 70세 이상(비공감 67.6% vs. 공감 32.4%)과 20대(52.0% vs. 33.6%), 30대(48.9% vs. 38.0%)에서 많았다. 반면 50대(51.1% vs. 44.5%)와 60대(47.5% vs. 41.6%). 40대(46.6% vs. 42.6%)에서는 공감도가 팽팽하게 갈렸다. 권역별로 ‘비공감’ 응답은 대전·세종·충청에서 58.5%로 가장 많았고, 서울과 경기·인천, 광주·전라에서도 50%대를 상회했다.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에서는 두 의견에 대한 공감도가 비등하게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비공감 71.2% vs. 공감 25.3%)과 중도층(60.3% vs. 33.3%)에서 ‘비공감’ 응답이 많은 반면, 진보층에서는 ‘공감’ 응답이 66.8%로 전체 평균보다 높은 비율로 집계됐다. 지지 정당별로 ‘비공감’ 응답이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 85.6%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민의당 지지층(79.4% vs. 13.9%)과 무당층(63.6% vs. 18.6%)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 70.5%가 공감한다고 응답해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2020년 6월 17일(수) 전국 18세 이상 성인 9,34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5.4%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 주요뉴스
    • 여론
    2020-06-18
  • 16개 시도지사 평가, 경기 이재명 최고치 경신... 박원순·최문순 3위 진입
      [아이디위클리]2020년 5월 전국 16개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조사에서, 전남 김영록 도지사의 지지율(‘잘한다’ 긍정평가)이 지난달 대비 0.8%p 상승한 72.2%로 13개월 연속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7%p 오른 70.3%로 지난달에 이어 또다시 자신의 최고치를 경신하며 70%를 처음으로 넘어섰고, 순위는 2위를 유지했다. 1위와의 격차는 1.9%p로 좁혀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7.1%p 상승한 60.5%를 기록, 중위권(8위)에서 공동 3위로 다섯 계단 상승했고, 최문순 강원지사 역시 4.6%p 상승한 60.5%로 두 계단 상승하며 공동 3위에 올라섰다. 박 시장은 작년 7월 이후 10개월 만에, 최 지사는 재작년 12월 이후 17개월 만에 톱3를 기록했다. 이어 광주 이용섭 시장(58.5%)은 1.3%p 상승했으나 두 계단 내린 5위, 제주 원희룡 지사(-2.2%p, 53.1%)는 한 계단 오른 6위로 상위권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전북 송하진 지사(-4.0%p, 52.6%)가 세 계단 내린 7위, 충북 이시종 지사(-1.3%p, 52.0%)가 한 계단 오른 8위, 경북 이철우 지사(-3.6%p, 51.8%)가 세 계단 내린 9위, 충남 양승조 지사(+0.2%p, 51.2%)가 지난달과 동일한 10위, 대전 허태정 시장(+2.7%p, 51.0%)이 한 계단 오른 11위, 경남 김경수 지사(+0.8%p, 48.7%)가 한 계단 오른 12위로 중위권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인천 박남춘 시장(+1.1%p, 42.7%)이 두 계단 오른 13위, 세종 이춘희 시장(-2.6%p, 41.2%)이 지난달과 동일한 14위, 대구 권영진 시장(-10.1%p, 39.4%)은 네 계단 내린 15위, 울산 송철호 시장(+3.6%p, 34.5%)은 지난달과 동일한 16위로 하위권으로 조사됐다. 광역시장별로 보면, 서울 박원순 시장(+7.1%p, 60.5%)이 1위, 광주 이용섭 시장(+1.3%p, 58.5%)이 2위, 대전 허태정 시장(+2.7%p, 51.0%)이 3위, 인천 박남춘 시장(+1.1%p, 42.7%)이 4위, 세종 이춘희 시장(-2.6%p, 41.2%)이 5위, 대구 권영진 시장(-10.1%p, 39.4%)이 6위, 울산 송철호 시장(+3.6%p, 34.5%)이 7위를 기록했다. 도지사별로는 전남 김영록 지사(+0.8%p, 72.2%)가 1위, 경기 이재명 지사(+2.7%p, 70.3%)가 2위, 강원 최문순 지사(+4.6%p, 60.5%)가 3위, 제주 원희룡 지사(-2.2%p, 53.1%)가 4위, 전북 송하진 지사(-4.0%p, 52.6%)가 5위, 충북 이시종 지사(-1.3%p, 52.0%)가 6위, 경북 이철우 지사(-3.6%p, 51.8%)가 7위, 충남 양승조 지사(+0.2%p, 51.2%)가 8위, 경남 김경수 지사(+0.8%p, 48.7%)가 9위로 나타났다. 한편, 서울 박원순 시장(+7.1%p, 60.5%)과 강원 최문순 지사(+4.6%p, 60.5%)는 지난달에 비해 긍정평가 상승 폭이 두드러진 반면, 대구 권영진 시장(-10.1%p, 39.4%)과 전북 송하진 지사(-4.0%p, 52.6%)는 하락 폭이 두드러졌다. 이번 5월 조사에서 16개 시도지사 전체의 평균 긍정평가(지지율)는 52.5%(+0.1%p, 4월 52.4%)로, 평균 부정평가는 34.5%(-1.0%p, 4월 35.5%)로 집계됐다.   시도교육감 지지도 - 전남 장석웅 62.9%, 광주 장휘국 53.0%, 경기 이재정 48.9%   2020년 5월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직무수행 평가 조사에서는, 전남 장석웅 교육감의 지지율(‘잘한다’ 긍정평가)이 한 달 전 4월 조사 대비 2.0%p 오른 62.9%로 13개월 연속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 장휘국 교육감은 53.0%로 지난달에 비해 4.8%p 상승, 순위는 2위를 유지했다. 경기 이재정 교육감은 2.6%p 오른 48.9%로 순위는 3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이어 전북 김승환 교육감(+1.1%p, 47.1%)이 두 계단 오른 4위, 울산 노옥희 교육감(+5.3%p, 45.8%)이 아홉 계단 오른 5위, 대전 설동호 교육감(-1.6%p, 45.7%)이 세 계단 내린 6위로 상위권을 형성했다. 다음으로 서울 조희연 교육감(+3.1%p, 45.5%)이 두 계단 오른 7위, 제주 이석문 교육감(-1.7%p, 45.1%)이 네 계단 내린 8위, 경북 임종식 교육감(-1.1%p, 43.7%)이 두 계단 내린 9위, 경남 박종훈 교육감(+0.6%p, 43.4%)이 두 계단 내린 10위, 충남 김지철 교육감(+1.6%p, 43.1%)이 지난달과 동일한 11위, 강원 민병희 교육감(+5.4%p, 42.8%)이 네 계단 오른 12위로 중위권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충북 김병우 교육감(+0.8%p, 41.9%)이 한 계단 내린 13위, 세종 최교진 교육감(-0.7%p, 41.1%)이 네 계단 내린 14위, 부산 김석준 교육감(-2.0%p, 38.4%)이 지난달과 동일한 15위, 한 계단 오른 인천 도성훈 교육감(+0.4%p, 37.3%)과 세 계단 내린 대구 강은희 교육감(-3.6%p, 37.3%)이 공동 16위로 하위권으로 조사됐다. 시교육감별로 보면, 광주 장휘국 교육감(+4.8%p, 53.0%)이 1위, 울산 노옥희 교육감(+5.3%p, 45.8%)이 2위, 대전 설동호 교육감(-1.6%p, 45.7%)이 3위, 서울 조희연 교육감(+3.1%p, 45.5%)이 4위, 세종 최교진 교육감(-0.7%p, 41.1%)이 5위, 부산 김석준 교육감(-2.0%p, 38.4%)이 6위, 인천 도성훈 교육감(+0.4%p, 37.3%)이 공동 7위, 대구 강은희 교육감(-3.6%p, 37.3%)이 공동 7위를 기록했다. 도교육감별로는 전남 장석웅 교육감(+2.0%p, 62.9%)이 1위, 경기 이재정 교육감(+2.6%p, 48.9%)이 2위, 전북 김승환 교육감(+1.1%p, 47.1%)이 3위, 제주 이석문 교육감(-1.7%p, 45.1%)이 4위, 경북 임종식 교육감(-1.1%p, 43.7%)이 5위, 경남 박종훈 교육감(+0.6%p, 43.4%)이 6위, 충남 김지철 교육감(+1.6%p, 43.1%)이 7위, 강원 민병희 교육감(+5.4%p, 42.8%)이 8위, 충북 김병우 교육감(+0.8%p, 41.9%)이 9위로 나타났다. 한편, 강원 민병희 교육감(+5.4%p, 42.8%), 울산 노옥희 교육감(+5.3%p, 45.8%), 광주 장휘국 교육감(+4.8%p, 53.0%)은 지난달에 비해 긍정평가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이번 2020년 5월 조사에서 17개 시도교육감 전체의 평균 긍정평가는 44.9%(+1.0%p, 4월 43.9%)로, 평균 부정평가는 34.2%(-2.3%p, 4월 36.5%)로 집계됐다.     주민생활 만족도 - 전남 74.1%, 서울 69.7%, 경기 68.6%   2020년 5월 전국 17개 시도 주민생활 만족도 조사에서는, 전월 대비 충청과 제주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 모두 만족도가 상승한 가운데, 전라남도가 한 달 전 4월 조사 대비 1.2%p 오른 74.1%의 만족도로 13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서울은 3.5%p 오른 69.7%로 2위로 두 계단 올라섰고, 경기는 1.2%p 오른 68.6%를 기록했으나, 순위는 한 계단 내려간 3위를 차지했다. 이어 광주(+3.7%p, 68.5%)가 한 계단 오른 4위, 제주(-1.2%p, 65.4%)가 두 계단 내린 5위, 강원(+5.4%p, 64.2%)이 한 계단 오른 6위로 상위권을 형성했다. 다음으로 대전(+4.0%p, 63.5%)이 한 계단 내린 7위, 부산(+1.4%p, 59.9%)이 지난달과 동일한 8위, 세종(+1.3%p, 59.7%)이 지난달과 동일한 9위, 전북(+2.9%p, 59.6%)이 두 계단 오른 10위, 경남(+4.8%p, 58.2%)이 두 계단 오른 11위, 인천(+0.6%p, 58.0%)이 두 계단 내린 12위로 중위권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대구(+0.3%p, 53.4%)가 한 계단 오른 13위, 충북(-3.9%p, 53.2%)이 세 계단 내린 14위, 경북(+1.1%p, 52.6%)이 한 계단 오른 15위, 충남(-0.1%p, 52.3%)이 한 계단 내린 16위, 울산(+0.9%p, 47.2%)이 지난달과 동일한 17위로 조사됐다. 광역시로 보면 서울(+3.5%p, 69.7%)이 1위, 광주(+3.7%p, 68.5%)가 2위, 대전(+4.0%p, 63.5%)이 3위, 부산(+1.4%p, 59.9%)이 4위, 세종(+1.3%p, 59.7%)이 5위, 인천(+0.6%p, 58.0%)이 6위, 대구(+0.3%p, 53.4%)가 7위, 울산(+0.9%p, 47.2%)이 8위를 기록했다. 도별로는 전남(+1.2%p, 74.1%)이 1위, 경기(+1.2%p, 68.6%)가 2위, 제주(-1.2%p, 65.4%)가 3위, 강원(+5.4%p, 64.2%)이 4위, 전북(+2.9%p, 59.6%)이 5위, 경남(+4.8%p, 58.2%)이 6위, 충북(-3.9%p, 53.2%)이 7위, 경북(+1.1%p, 52.6%)이 8위, 충남(-0.1%p, 52.3%)이 9위로 나타났다. 이번 2020년 5월 조사에서 17개 시도 전체의 평균 주민생활 만족도는 60.5%(+1.6%p, 4월 58.9%)로, 평균 불만족도는 33.3%(-1.8%p, 4월 35.1%)로 집계됐다. ▪ 조사기간 : 2020년 5월 23일 ~ 5월 29일 (7일간)▪ 조사대상 :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7,000명(광역 시도별 1,000명, 4월·5월 two-months rolling)▪ 조사방법 : 유·무선 임의걸기(RDD) 자동응답전화 방식▪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 ±3.1%p (광역 시도별)
    • 주요뉴스
    • 여론
    2020-06-0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