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6 08: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jpg
aa.JPG
 

[아이디위클리]성남시 산하재단 C국장이 13일 낮 시간대인 오후 2시 은수미 성남시장의 정치자금법 위반혐의 재판이 진행되는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모습을 드러내 구설수.
C국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성남시의원들과 당원 등으로 앉을 자리 없이 빼곡하게 들어찬 4호 법정 뒤편에 서서 재판 과정을 모두 지켜봐.
재판을 마치고 법정을 나선 은 시장이 지지자들에게 환호를 받으며 차량에 몸을 싣고 사라진 후, C국장도 부리나케 사라져.
C국장은 지난해 12월 재단 이사장인 은수미 시장에게 임명장을 받고 사실상 조직을 이끄는 인물로 알려짐.
재단 안팎에선 “조직개편, 인사채용 등으로 어수선한 조직을 추슬러야 할 시간에 정치인 재판을 방청하는 것은 신분상 적절치 않다”는 반응. “부하 직원이 간다고 해도 못 가게 말려야 할 위치”라는 지적.
“은 시장에게 잘 보이려는 마음은 알겠지만, 행감이 코앞인데 사리분별이 안 되는 거 아니냐”는 비판 제기.
또, “최근 노조위원장을 하다가 조직개편으로 감사실장에 발탁된 후 부장 승진까지 한 P실장에게 감사를 받아봐야 하는 게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와.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십Gossip]C국장의 외출, “은수미 시장님 꼭 살아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