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1 16: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b.jpg

[아이디위클리]분당구 삼평동 구청사부지 매각을 놓고 폭력사태를 빚으며 파행된 성남시의회(의장 박문석)가 11일 오후 4시께 경제환경위원회에서 해당 안건을 ‘가결’ 처리했다. 안광환 위원장이 없는 상태에서 j 교수 등 입법자문을 거쳐 더불어민주당 서은경 간사가 의사봉을 두드렸다.
야당 의원들은 서 간사의 의사봉 3타를 저지하기 위해 회의실 구석으로 밀고 밀리는 실랑이를 벌였다. 같은 여성인 자유한국당 박영애 의원 등이 강력하게 저지에 나섰고, 안건 처리 후에는 XX 등 여야 의원 간 고성이 오가며 적대적 감정을 여과 없이 표출하기도 했다.
입법자문위원은 “위원장이 사고가 있을 때 간사가 위원장의 직무를 대리한다고 규정돼 있다”며 “입원한 경우 사고에 해당되는지 여부에 대해 단순 입원인지, 입원치료가 계속된 입원인지, 위원장의 의사 등 판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계속된 입원치료 등으로 위원회에 불출석하여 위원회운영이 어렵고 이미 정해진 일정에 따라 진행되어야할 행정사무감사나 긴급한 안건처리 등을 위하여 불가피한 경우에는 간사가 직무를 대리할거라는 내용을 사전에 위원장에게 고지한 후, 그래도 불출석하는 경우에는 관련법규에 따라 대리할 수 있다”고 자문했다.
위원장이 간사에게 위임 없이 업무를 대행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관련규정이 없으므로 판단을 유보”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무효소송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것으로 전해졌다. 야당은 본회의 처리를 막기 위해 본회의장 점거에 들어갔다.

c.jpg

n.jpg

mmm.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의회, 폭력 불러온 삼평동 부지매각 상임위 ‘가결’... 야당, 본회의장 점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