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0(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7 23: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ark.jpg
 
[아이디위클리]성남시의회가 삼평동 641번지 매각을 놓고 본회의장 점거와 반쪽짜리 행정사무감사 등 파행운영 중인 가운데, 박호근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의 과거 발언이 시험대에 오르고 있다.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판교구청사부지 매각, 민주당 대표의원도 반대한 명백한 증거”가 있다며, 제7대 의회인 2016년 10월 12일 제223회 제2차 경제환경위원회 회의에서의 박호근 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성남시의회 회의록검색시스템에 보면, 박 대표는 당시 “우리 선조들이 이런 말씀을 해요. 땅을 팔아서 사업을 하면 그 사업이 잘 안 된다고 그래요. (중략) 그 말은 무슨 얘기냐 하면 땅을 팔아서 사업하는 건 아니라는 얘기고, 성남시도 마찬가지예요.”라고 발언했다.
이어, “제가 볼 때는 판교구청 짓는 데 불과 몇 년 안 걸려요. 몇 년 안 있으면 구청이 필요한 시스템이 되어 있거든요, 인구도 돼 있고? 그렇다면 과연 이 청사부지를 지금 파는 것이 맞느냐? 이것이 아마 저뿐만이 아니고 우리 대다수 시의원들이 거의 많은 시의원들이 공감하는 얘기예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지방재정이 우리가 어렵다고 해서 그 땅을 팔 게 아니고 나중에 더 큰돈 들이지 말고 어렵더라도 살림을 좀 줄여서 살림을 하고 이 공공용지는 그냥 놔두는 것이 맞다 이렇게 생각하는 겁니다.”라고 매각 반대의견을 강하게 피력했다. “개인적으로 내 땅이라면 안 팔아요.”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과거 발언에 야당은 “여당의 당 대표가 이미 판교구청사의 매각 건이 부당하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며 “일련의 사태가 더불어민주당 의원 개개인의 자발적인 의사가 아닌 외압에 의한 ‘당론’으로 야기되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의장과 여당 대표는 자신들의 과오를 인정하고 판교구청사 부지 매각 건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7대 의회인 지난 2016년 5월과 11월에 경제환경위원회에서 해당 매각 건이 부결될 당시에는 대체부지 계획이 없는 등 현재의 상황과는 다르다는 분석도 있다. 성남시는 이번에 이황초 부지(삼평동 725번지)를 대체부지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박 대표는 “당시에 반대한 것은 맞지만, 그 때에는 특정 기업에 넘겨주려 했고, 대체부지도 해놓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지금은 공개입찰로 최고가로 갈 것이고 대체부지는 물론 위례신도시 등 쓰는 용도가 분명하게 나왔기 때문에 찬성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평동 부지매각 논란, 박호근 민주당 대표 “말바꾸기” 맞나, 틀리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