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28 11: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JPG

[아이디위클리]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법인세 정상화와 사내유보금과세 재도입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28일 페이스북에 “내수 소비 부족으로 침체되는 경제를 살리려면 법인세 정상화, 사내유보금과세 재도입으로 과도한 사내유보금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국민은 바보가 아닙니다. 법인세 정상화, 사내유보금과세 회피 말아야”라는 제목이 글에서 “사내유보금(이익잉여금 자본잉여금)이 투자용 아닌 현금성자산, 투기용 부동산매입 등으로 과하게 쌓이면 경제가 나빠”진다며 “적정수준을 초과하는 대기업의 사내유보금 과다는 인건비, 납품가격, 배당, 법인세가 낮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법인세누진율 강화, 실효세율 정상화, 비투자사내유보금 과세로 배당, 임금, 관련 중소기업 몫이 늘어나면 경제흐름이 회복”된다고 말했다.
이어 “법인세 정상화는 당연한 과제지만, 과다한 비투자사내유보금 과세는 90년대에 이미 시행된 적이 있고, 박근혜정부 때 이인영 원내대표 등 당시 야당의원들도 법안을 냈다”며 “심지어.... 심..지..어...... 지독한 친재벌 박근혜정부조차도 추진했던 정책이 사내유보금과세”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아직도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사내유보금은 현금이 아니다(누가 그걸 모르나요?)’ ‘사내유보금은 기업활동의 당연한 결과물이다(누가 적정 사내유보금을 문제삼나요?)’고 호도하는 세력이 있다”면서 “촛불혁명을 거친 국민은 이런 왜곡선전에 속지 않습니다”라고 못 박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법인세 정상화와 사내유보금과세 재도입 주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