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7 10: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s.jpg
 
[아이디위클리]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반대 여론이 야당은 물론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일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분당갑지역위원회(위원장 김병관 국회의원)와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서현110번지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경희 성남시의원, 이하 ‘대책위’)는 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사업에 반대 입장을 공식화할 예정이다.
대책위는 “서현 공공주택지구 개발과정에서 동네이야기를 비롯하여 여러 차례 주민간담회를 통해 주민의견을 청취”했다며, “서현동 주민들은 현재 과밀학급과 광주 오포읍의 난개발로 인해 서현로 교통난, 맹꽁이를 비롯한 멸종위기동식물 서식지 파괴 등 환경문제 등으로 삶의 질 저하에 대한 높은 우려로 서현지구 개발을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분당갑지역위와 대책위는 “국토교통부, 성남시, LH공사에게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할 것을 강조하였고, 서현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요구해 왔다”면서 “그러나 국토부와 LH공사는 교통대책, 과밀학급에 대한 대책, 세대수 감소 등 대책을 내 놓았으나, 주민들의 기대치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대책위는 “국토부와 LH공사에게 서현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충분히 반영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주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서현110번지 개발에 대해서는 반대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내년 4월 치러지는 21대 총선을 의식한 행보라는 평가도 있다. ‘서현110번지 난개발반대 주민비대위’를 중심으로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이미 서현동 일대에는 “내년 총선 두고 보자”, "분당 민심 안 무섭냐", “찬성하는 정치인은 필요 없다” 등 총선을 겨냥한 현수막이 빼곡하다. 사업지구가 확정되고부터 총선을 겨냥해 본격적으로 민주당과 지역 정치인들을 압박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5월 3일 서현동 110번지 일대 24만7631㎡를 ‘공공주택지구’로 확정 고시했다. 2023년까지 신혼희망타운(분양)과 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임대) 1000~1500가구를 포함한 모두 2500가구의 공공주택 건설을 계획했다. LH가 총사업비 5000억원을 투입해 오는 12월 지구계획수립과 토지보상을 거쳐 내년 9월 착공 예정이다.
성남시는 주민들의 반대여론을 서당사거리 지하차도 입체화, 초·중 통합 학교 설립 또는 학교시설 복합화 등으로 풀어나갈 계획이다.

kk.jpg
 
dcdd82f5498e239a848d4ce9b4a6b159_EfpmGmxHv5Ec4PK.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분당갑, 서현110번지 공공주택사업 ‘반대’ 공식화 예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