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3(수)

경기도 시‧군의회의장협의회, 독립운동 역사의 현장 찾아

위안부역사박물관 시작으로 봉오동 전투 유적지, 안중근 의사 기념관 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5 18: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08-28-경기도시군의장협의회항일유적지탐사및독립운동사연구조사.JPG


[아이디위클리]경기도 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박문석)는 지난 8월 27일부터 5박 6일간의  항일운동유적지 방문을 마치고 9월 1일 귀국했다. 이번 방문은 독립운동 선열들의 유지를 받들어 국가발전과 대국민 화합을 위한 경기도 시‧군의회 의장들의 선도적인 역할을 위해 마련됐다.


상해 국제공항에 도착한 방문단은 첫날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사실을 입증하는 각종 사료와 피해자들의 유물이 전시된 위안부역사박물관을 시작으로 중국 속의 한국이라고 할 수 있는 임시정부청사, 홍구공원에서 일본 고관들이 서있는 단상을 향해 폭탄을 투척했던 윤봉길 의사 기념관을 비롯해 독립운동가 묘지 등을 방문하여 현지 해설사의 해설과 함께 다양한 자료를 확인했다.


이어 연길과 용정지역으로 건너가 봉오동 전투 유적지, 두만강 접경지대, 명동학교, 윤동주 시인 생가, 3.13 반일의사릉 등 애국지사 및 독립운동 사적지를 방문했으며,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에 오른 후 하얼빈으로 이동하여 전쟁포로를 대상으로 한 생화학 실험기지 일본군731부대 전시관과 하얼빈 기차역에서 일본제국주의의 심장 조선통감부 통감 이토히로부미를 사살했던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방문하였다.


경기도 시‧군의회의장협의회 박문석 회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순국선열들의 애국정신을 몸과 마음으로 느끼면서 다시금 애국심을 굳게 다지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다"라고 말하며 "우리 모두가 100년 전 그날을 기억하고 항일운동 정신을 계승하여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06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시‧군의회의장협의회, 독립운동 역사의 현장 찾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