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0(수)

이재명지지자비상대책위, “1만5천명 탄원서” 대법원 1차 접수

2심 벌금 3백만원 선고 후, 5주 동안 온오프 탄원서명운동 펼쳐... 2차 11월 중순 10만 목표

댓글 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5 15: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jpg

 

[아이디위클리]대법원 상고심을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구명에 나선 ‘이재명지지자비상대책위원회’가 15일 오후 3시 대법원에 1차 탄원서를 접수했다. 1심에서 전부 무죄, 2심에서 벌금 3백만 원이 선고된 후 온·오프에서 5주 가량 탄원서명을 받은 1만 5천여 명의 탄원서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지난 9월 6일 경기도지사 이재명의 선거법 위반 항소심에서 친형강제입원 혐의는 1심과 마찬가지로 무죄 선고된 것에 비해 TV토론회에서 김영환 후보의 질문에 ‘그런 적 없습니다’ ‘형을 정신병원에 입원 시킨 것은 형수와 조카입니다’라고 한 발언에 항소심 판사가 이례적으로 벌금 3백만 원을 선고함으로서 경기도지사직 상실위기에 몰렸다”며 이에 “이재명 지지자들은 선고 당일 당황스러움과 분노의 감정을 누르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항소심 판결의 부당함을 알림과 동시에 경기도지사 이재명의 직무는 계속되어야 한다는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지지자들과 함께 ‘이재명지지자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며 경기도강사연합회를 비롯해, 수원, 화성, 안산, 의정부, 도봉구, 전라도 광주, 전주, 익산, 대구 등 탄원서명운동에 적극 나선 주요 이재명 지지자들을 일일이 열거했다.


또, “유튜브에서는 김용민TV, 이완규이프레스TV, 김갑수TV, 김성수TV성수대로, 유재일, 정양일TV, 윤데킬라TV 등 많은 유튜버들이 동참해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지역적으로 부산, 광주, 대구, 대전, 울산, 인천, 수원, 화성, 의정부, 안양, 용인, 시흥, 부천, 안산, 김해, 거제도, 속초, 강릉, 삼척의 회사원, 주부, 학생들, 장년의 퇴직자들이 자기가 거주하는 곳의 지인 및 지역은 물론 인근의 지역전통시장, 축제행사장등에서 서명운동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며 “1차 제출에 이어 2차 11월 중순 10만 명 제출을 목표로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b.jpg

태그

전체댓글 4

  • 25072
바다소리

고맙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의 직무는 계속되어야합니다

댓글댓글 (0)
빨간뚜껑

이재명 지지자들 대단하십니다.
꼭 대법원에서 좋은결과 나왔음 좋겠네요.

댓글댓글 (0)
불매투표

이재명 지사는 절대 안 죽는다.. 청렴이란 갑옷을 단단히 입었기에 아무리 찔러도 안 죽는다.

댓글댓글 (0)
무명

법이 판단할 일.. 대한민국에 유능한 사람은 많다. 비리없고 깨끗한 정치가 되어야 나라가 바로선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지지자비상대책위, “1만5천명 탄원서” 대법원 1차 접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