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2(수)

(사)한국전통춤협회 성남지부 제1회 정기공연 연다

“성남의 류파별 예인들이 한 자리에 모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13 11: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s.jpg

 

[아이디위클리](사)한국전통춤협회 성남지부(지부장 김미영)는 19일 오후 5시 성남시청 온누리홀에서 제1회 정기공연을 전석 무료초대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천지팔풍지무(天地八風之舞)’를 주제로 하여, 팔괘의 의미를 담은 춤을 무대에서 펼칠 예정이다. 성남의 류파별 예인들이 한 무대에서 기량을 펼쳐 보이는 것은 이번 무대가 처음이므로 기대가 된다.


1년 동안 성남지부 회원들의 춤의 자태를 렌즈에 담은 결실을 사진으로 전시하는 특별한 공간도 마련했다. ‘분해&결합 자유의 몸짓’을 주제로 한 사진 속에서 “춤 속의 그림, 그림 속의 춤[舞重畵, 畵中舞]”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은 둥둥둥~ 북을 울리며 인간의 염원을 하늘에 빌며 시작한다. 이어서 팔풍의 춤이 이어진다. 생명이 움터 자라는 모습인 건(乾, ☰)의 의미로 ‘검(劍)’, 밝은 기운이 물 흐르듯이 잘 흘러가는 감(坎, ☵)의 의미로 ‘살풀이춤’, 해가 동트는 새벽을 뜻하는 간(艮, ☶)의 의미로 ‘태평무’, 생명이 생동하여 진출하는 진(震, ☳)의 의미로 ‘부채춤’, 두 몸이 하나로 합하여 같이 더불어 안으로 지극하다는 손(巽, ☴)의 의미로 ‘사랑가’,

 

불과 같이 환히 아름다운 문채를 드러내는 리(離, ☲)의 의미로 ‘흥춤’, 하늘을 받아들여 초목의 줄기와 가지를 튼튼히 뻗게 한다는 곤(坤, ☷)의 의미로 ‘입춤’, 사람의 숨결이 온 대지에 흩어지며 평화를 바란다는 태(兌, ☱)의 의미를 담아 ‘산성풀이’로 팔방의 풍류를 표현합니다. 그리고 끝으로 땅을 울리는 ‘웃다리 사물놀이’로 무대의 막을 내리며, 천지팔풍지무를 마친다.


김미영 지부장은 “예기(禮記) 「악기(樂記)」에 악유천작(樂由天作)이라는 말이 전하듯이, 춤은 자연의 이치를 본받아 만들어졌습니다. 특히 춤은 팔풍과 인연이 매우 깊습니다. 지금으로부터 무려 2,300여 년 전의 저작인 '춘추좌씨전'에도 “춤은 여덟 가지 악기의 소리를 조절하여 팔방(八方)의 풍류(風流)를 행하는 것이다.”라고 전합니다. 팔풍은 팔방의 풍류만이 아니라 팔괘의 의미도 담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 공연은 팔괘의 의미를 담은 팔방의 풍류로 구성해 보았습니다.”라고 이번 공연의 기획의도를 밝혔다.


(사)한국전통춤협회 성남지부는 2018년 2월 창립식을 거행했다. 이후 미래를 향한 한국전통춤의 체계적 보존과 전승을 위해 전통춤의 체계적인 연구와 교육연수 및 강습을 진행했다. 그 결과로 올해 3월 “2019 대한민국 전통춤 문화제” 무대에서 자료를 바탕으로, 고(故) 한성준(韓成俊) 선생님이 처음 만드셨던 ‘태평무(太平舞)’의 모습을 재현하여,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965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한국전통춤협회 성남지부 제1회 정기공연 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