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3(일)

성남시, 가천대 학생 등 200여명 전수검사 긴급 실시

확진자(성남#133, 134)와 관련된 학생·교직원 등 대상, 5월 31일부터 순차적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1 08: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bf30cbc4efd8d46e3d4a6062f6a79ce0_w3XNZ5qWT6oDBXSPoBxWNSAamolwYOJ.jpg


[아이디위클리]성남시는 지난 30일 가천대학교 내 학생 2명(성남#133, 134)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들과 관련된 가천대 학생, 교직원 등에 대한 긴급 전수검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는 시가 대학교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교내 집단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예방하고자 발빠르게 나선 것이다. 이번 전수 검사는 5월 31일 오전부터 수정구보건소에서 PCR검사가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검사 대상은 가천대 내 확진자 2명과 접촉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된 학생, 교수, 조교, 행정요원 등 200여명이다.


시는 혹시 있을지 모를 교내 감염 예방을 위해 역학조사가 끝나기 전 미리 이들을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신속한 관리체제에 들어갔다.

검사 결과는 5월 31일 밤늦게 나올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지난 30일 가천대학교 내 확진자가 발생한 즉시 이들 200여명에게 유선과 문자로 검사 실시에 대해 미리 안내한 바 있다.

한편 확진자 2명(성남#133,134)은 지난 25일 부암동 한국대학생선교회(CCC)를 다녀온 후 30일 확진된 20대 남성(성남#132)의 동거인으로,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성남시의료원에 입원한 상태이다. 현재 역학조사관에 의해 접촉자 분류 등 심층역학 조사 중이다.


김은미 수정구보건소장은 “교내 감염 특수성을 감안해 역학조사가 끝나기 전에 선제적으로 전수검사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해 집단 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18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 가천대 학생 등 200여명 전수검사 긴급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