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3(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5 07: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성가족과-캄보디아 출신 결혼이민자가 성남 중앙시장에서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수박을 사고 있다.jpg

 

[아이디위클리]성남시는 영주권자와 결혼이민자에게도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을 최대 20만원 지급한다.


이 지급액은 성남시 재난연대 안전자금 10만원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친 금액이다.


지원 조례 공포일을 기준으로 성남시는 6월 5일 이전부터, 경기도는 5월 4일 이전부터 각 지역에 외국인 등록한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 지급한다.


20만원을 모두 받는 성남지역 외국인은 현재 기준 5006명이다. 신청 기간은 6월 8일부터 7월 31일까지다. 처음 3주간(6.8~26)은 5부제 신청을 받는다.


체류지 동 행정복지센터로 외국인 등록증이나 영주증을 가지고 가 신청서를 작성해 내면 된다. 자격 조건 확인 후 그 자리에서 바로 지급한다.


성남시 재난연대 안전자금은 10만원권 지류 성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며, 가맹 점포 1만2544곳에서 현금처럼 사용하면 된다. 사용기한은 뒷면에 표기된 발행일부터 5년간이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10만원을 미리 충전한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백화점, 대형마트, 유흥업소 등을 제외한 연 매출 10억원 이하의 성남지역 점포에서 오는 8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시는 내국인과 결혼한 외국인과 대한민국 영주를 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도 연대안전기금을 받도록 ‘성남시 재난연대 안전자금 지급 조례(6.5)’를 제정했다.


성남지역 94만2183명의 모든 내국인 시민에게는 앞선 4월 9일부터 20만원씩의 ‘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을 지급(~7.31)해 현재 96%(90만132명)가 받아 갔다.

태그

전체댓글 0

  • 130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영주권자·결혼이민자도 20만원 지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