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8(월)

성남시 집합금지 이행한 영세업소에 특별경영자금 지원

유흥주점 311곳 100만원, 단란주점 185곳 50만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0 08: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식품안전과-지난 5월 코로나19 집합금지 행정명령 안내문이 붙은 분당구 오리역 인근 유흥주점.jpg

 

[아이디위클리]성남시는 코로나19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영업을 하지 못해 피해를 본 영세사업자에게 최대 100만원의 특별경영자금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연 매출 10억원 미만이면서 지난 5월 10일부터 6월 7일 사이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이행한 유흥주점 311곳, 단란주점 185곳 등 모두 496곳이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4주간 발령된 유흥주점은 100만원을, 2주간 발령된 단란주점은 50만원을 선불카드 형태의 성남사랑상품권(지역화폐)으로 지급한다. 선불카드 사용기한은 오는 12월 31일까지다.


다만, 행정명령 기간에 식품위생법 등 관련법에 따라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업소, 명령 불이행(위반)으로 적발된 업소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특별경영자금을 받으려는 대상 업소 영업주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오는 7월 31일까지 성남시청 5층 식품안전과에 신청서(성남시 홈페이지→새소식)와 지난해 부가가치세 과세표준증명원을 제출해야 한다.


시는 자격 조건 확인 뒤 특별경영자금이 충전된 선불카드를 바로 지급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668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 집합금지 이행한 영세업소에 특별경영자금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