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2.25 10: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10225 최만식 의원, 곤지암 팀업캠퍼스 추진 시 용역비 부당지출 드러나.jpg

 

[아이디위클리]경기도의회 최만식 문화체육관광위원장(더민주, 성남1)이 곤지암 팀업캠퍼스 추진 시 용역비의 부당지출을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25일 자료를 통해 “팀업캠퍼스 추진과정에서 이뤄진 곤지암 스포테인먼트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비를 도에서 집행하지 않고, 경기도 생활체육회에 교부된 체육진흥기금의 ‘지역사회 체육 역량 강화 프로그램지원’에서 집행한 것은 명백한 편법, 부당지출에 해당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체육진흥기금은 시·군 생활체육회와 경기도 종목단체에만 지원이 가능한 예산임에도, 강병국 사무처장(당시 생활체육회 사무처장, 곤지암 스포테인먼트 T/F 위원)은 용역비 1,940만원을 부당하게 지출했다”며, “이는 체육진흥과 관련된 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일반예산에 계상하지 않고 체육진흥기금을 편법, 부당하게 사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또한 위 용역은 수의계약 방식으로 수원 소재 스포츠시설 전문설계용역업체인 ‘스포츠그룹 지인’에서 수행했는데, 민간사업자인 에스씨지스포츠아카데미의 지주회사인 ‘필드테크’는 자신들의 회사소개서에서 ‘스포츠그룹 지인’을 자신들의 계열사라고 밝히고 있어 사업 초기부터 ‘필드테크’가 관여한 증거”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 위원장은 “당시 ‘필드테크’는 사업추진 과정에서 2016년 민간사업자로 선정된 후 도의회의 반발 및 부정당업체 지정 전력 등이 알려지면서 협약 해지를 통해 민간사업자 지위를 상실한 바 있다. 이후 2017년 다시 진행된 사업자 선정에 ‘필드테크’의 계열회사인 에스씨지스포츠아카데미가 사업자로 선정되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08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만식 “곤지암 팀업캠퍼스 추진 시 용역비 부당지출 드러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