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수)

“국회의원이 총리, 장관도 모자라? 차관까지 하겠다고?”

분당을 김병욱 국회의원, 차관 겸직 법안 대표 발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2.25 11: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01.jpg

 

[아이디위클리]김병욱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분당을지역)이 24일 국회의원이 차관급 이상 정부위원을 겸임할 수 있도록 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 의원은 “이는 대통령제 국가지만 내각제적 특성(국회의원이 총리 및 국무위원 겸직 가능)을 갖고 있는 한국적 특성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한 입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영국, 일본과 같은 국가의 경우 국회의원이 내각에 광범위하게 참여하여 국정운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비하여 한국의 경우 오직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만으로 겸직 범위가 한정되어 있어 민의를 행정에 반영하는 데에 있어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있었고 이에 대한 대안으로서 이 법안이 제시되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국회의원의 겸직 범위가 차관급까지 확대되면 부처 칸막이로 대변되는 관료사회의 경직성 해소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청와대와 행정부 사이에 보다 원활한 소통을 통해 국정과제 추진에 있어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더불어 보다 많은 부처에 다양한 정치세력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열게 됨으로써 여야간 협치를 유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또한 김 의원은 “이 제도가 시행되는 국회의원 초선부터 국정운영에 폭넓게 참여함으로써 충분한 행정경험을 축적한 정치인이 다선 의원이 되어 국무위원으로 임명될 경우 보다 관록있는 행정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비판을 의식한 듯, “정치적 논란을 피하기 위해 법안의 공포 시점을 20대 대통령선거일인 2022년 3월 9일 이후인 2022년 4월 1일로 하도록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 ‘공무원 다잡기’라는 오해를 피한다는 차원에서다”라고 했다.


아울러 “법안에 명시되지는 않았지만 주로 관료들이 맡던 기존의 차관 자리가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공직 사회의 우려를 감안하여 정무차관이 신설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422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회의원이 총리, 장관도 모자라? 차관까지 하겠다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