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1.10.17 11: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보이차를 알리는 일을 시작할 당시 인연이 된 나푸얼(가명)님이 있습니다. 나푸얼 님은 3년 넘게 보이차 생활을 하고 있는 분이었습니다. 1년 전쯤의 어느 날 저희는 보이차에는 뛰어난 기억력 향상효과가 있다는 개인적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나푸얼 님은 보이차를 마시고 1년은 몸의 건강이 좋아졌고, 그 다음 1년은 기억력에 커다란 변화가 있었다고 하는데 그것은 너무나 신기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현재 나푸얼 님은 주택건설관련 회사에서 상위관리자로 근무하고 있는데, 업무상 건설현장을 다녀오고 나서 업무보고를 할 때면 식은땀이 날 정도로 현장의 모습이 기억나질 않았답니다. 그래서 업무보고 시에 늘 긴장을 하게 되고 메모에 의지하였는데 보이차를 꾸준히 마시고 난 후 신기하리만치 사진을 찍은 듯 현장의 모습이 머리에 남더라는 겁니다.


과연 보이차를 마시면 기억력이 좋아질까요?


오래전에 있었던 일입니다. 하루는 집의 컴퓨터가 버벅거리기도 하고 전면부의 스피커 단자가 작동을 하지 않아서 본체뚜껑을 열어보았습니다. 열어보니 눈에 들어온 것은 먼지로 하얗게 뒤덮인 메인보드였습니다. 미니청소기로 먼지를 어느 정도 제거해보니 메인보드상의 빽빽한 회로가 나타났습니다. 물안개에 둘러싸인 바다 위의 희미한 섬이 안개가 걷히자 제 모습을 드러낸 것처럼 말입니다. 메인보드에 먼지가 수북이 쌓여있었으니 전기가 회로를 타고 제대로 흘러 다녔겠습니까? 아무리 컴퓨터 처리속도가 첨단을 가고 있어도 0과 1의 전기적 작용이 여의치 않으면 버벅거리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컴퓨터도 제 속도를 못 내고 버벅거릴 수밖에 없었겠지요. 그래도 먼지를 걷어내고 마른 수건으로 닦아내니 약간은 성능이 향상된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순간, 보이차를 마시고 기억력이 향상된다는 것이 이와 같은 것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보이차가 체내의 노폐물과 독소를 배출하는 데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노폐물과 독소가 몸속에 있다면 그것은 사람의 혈관 속에만 있을까요? 신경계에도 있지 않을까요? 보이차를 꾸준히 마시면 컴퓨터회로의 쌓인 먼지를 제거하듯 사람 몸속의 혈관과 신경에 쌓인 독소가 제거될 것이고, 이것은 육체적인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기억력의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리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경험에 비추어보더라도 보이차는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데에 너무나 큰 기여를 함에 틀림이 없습니다. 학창시절에 보이차를 열심히 마셨더라면 하는 생각이 잠깐 뇌리를 스쳐갑니다.


보이차의 음용은 머리를 건강하고 좋게 하여 공부나 기억력증강에 도움이 된다. 아울러 해독작용과 중금속 물질의 감소, 지방 감소, 동맥경화의 예방 등의 긍정적 효과가 있다.

지유명차 분당서현점 031-708-5634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이차 단상(斷想)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